티스토리 뷰

반응형
  • 영화 <인셉션> 소개
  • 현실의 층을 풀어라
  • 감상평

 

 

영화 <인셉션> 소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연출한 블록버스터 인셉션은 독특한 컨셉과 매혹적인 스토리텔링으로 세계를 강타했다. 크리스토퍼 놀란이 10년 간 쓴 시나리오로 만들어진 이 영화는 크레딧 롤 이후 오랫동안 철학적인 사색을 불러일으켰다. 2010년에 개봉한 이 공상과학 스릴러는 현실과 상상 사이의 경계가 흐릿하게 보이는 꿈의 영역을 파헤친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잠재의식적인 마음으로부터 비밀을 훔치는 것을 전문으로 요원인 돔 콥을 연기한다. 영화는 아이디어가 바이러스처럼 자라고 퍼질 수 있다는 아이디어를 소개하고, 꿈꾸는 사람의 마음속에 새로운 현실이 시작되도록 한다. 이 다층적인 접근법은 긴장감과 흥미를 더해 모든 면에서 관객을 사로잡는다. 우리가 여러 개의 꿈의 층을 통해 스릴 넘치는 여행을 시작하면서, 인셉션은 무엇이 진짜인지에 대한 우리의 인식에 도전하고 우리 존재의 바로 그 본질에 대해 의문을 남긴다. 이 영화는 생각을 자극하는 줄거리, 놀라운 비주얼, 그리고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는 계속해서 관객들이 몰입하게 만든다. 놀란은 환상인 꿈의 풍경이 현실과 엮이는 복잡한 서사로 둘 사이의 구분을 어렵게 만들었다. 그리고 모호한 결말은 관객들로 하여금 콥의 마지막 순간들이 진짜인지 아니면 단지 또 다른 꿈의 층인지를 고민하게 만든다. 이러한 모호성은 관객들 사이에 흥미로운 논의를 촉진시켜 영화의 진정한 의미에 대한 논쟁을 일으킨다

 

 

줄거리

주인공 도미닉 코브는 꿈속에서 사람들의 생각을 훔치는 특수보안 요원이고 드림머신이라는 기계를 이용해서 다른 사람과 꿈을 공유하고 꿈속에서 타인의 비밀을 캐내는 일을 한다. 그는 한 기업의 정보를 빼내고자 생각을 훔치는 것이 아닌 생각을 심는 인셉션 작전을 제안받는다.. 작전 성공을 위해 총 3단계의 꿈을 이용해서 표적의 깊은 심층 의식까지 들어가는 작전을 계획한다. 표적인 피셔가 아버지와 관계가 좋지 않고 회사를 노리는 대부 브라우닝과의 관계도 복잡하다는 걸 이용해서 피셔의 무의식에 침투하려 한다. 작전에 성공하면 3단계부터 1단계까지 타이밍을 맞춘 연속적인 킥을 이용해서 빠져나오는 게 그들의 계획이었으나, 1단계 꿈에 돌입하자마자 문제가 발생한다. 피셔를 납치하는 데는 성공하지만 그의 무의식은 이전부터 훈련을 받아서 침입자들에 대비한 무의식들로 무장되어 있었고 사이토는 피셔의 무의식이 쏜 총에 맞아서 위독해졌다. 게다가 림보라 불리는 무의식의 나락으로 떨어지면 깨어날 수 있는 방법은 임무가 완수되는 것밖에 없기 때문에 모두가 퇴각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또한 도미닉 코브는 자신의 과거와 연결된 비밀들이 뒤섞여 복잡하고 위험한 상황에 처하게 된다. 그의 아내, 멜이 무의식의 형태로 코브의 임무에 등장해서 그의 일을 방해를 하고 있던 것이었다. (과거 코브와 멜은 꿈속의 꿈을 거치는 실험 끝에 꿈의 바닥에 도달했다. 인간들의 무의식이 공유되는 그곳을 탐구하고 현실로 돌아왔으나 멜은 현실을 꿈으로 착각하고 깨어나기 위해 자살을 했다. 결혼기념일에 멜은 코브의 눈앞에서 자살을 하고 아내의 살해 누명을 쓴 코브는 지명수배가 되어서 쫓기게 되는 신세였던 것이다.) 이런 모든 난관을 뚫고 임무는 강행된다. 매 순간이 예측 불가능한 전개 속에서 스토리의 전환과 플롯의 발전이 일정하지 않고, 꿈과 현실이 얽힌 세계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이 놀라운 내용이다.

 

 

감상평

인셉션은 개인의 현실 속에 형성되어 있는 감정과 기억을 탐구하면서 인간의 정신을 깊이 탐구한다. 콥은 영화 전반에 걸쳐 감정적인 함축미를 만들면서, 그의 내면의 악마들과 싸운다. 이처럼 나에게 있어서도 꿈과 깨어있는 삶 그 사이를 모호하게 만드는 것 무엇일까? 그리고 그 안에서의 나의 양면성은 분명 존재할 것이라는 생각과 나의 의식의 경계에 대한 의문이 생긴다. 우리는 살면서 많은 꿈을 꾼다. 인간에게 있어 꿈이란 것은 아직 미지의 영역이다. 우리가 왜 꿈을 꾸는지, 꿈의 의미가 무엇인지에 대해 아직 명확히 밝혀진 바는 없다. 나는 꿈은 자신의 심리 반영 또는 어떠한 욕구의 해소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들었다. 또한 어떤 영혼과 접촉할 수 있는 통로이기도 하다는 말도 들은 적이 있는데 나는 이 두 가지 모두 맞다 생각한다. 간혹 미래를 예측할 수 있게 하는 정말 생생한 꿈을 꾸고 나서 실제로 이후에 꿈대로 되는 경우엔 뭐라 말할 수 없는 기묘한 기분이 든다. 누군가 내게 이것을 알려주고 싶어 했다면?? 그럼 그 누군가는 어디에 존재하기에 내 무의식에 왔다간 것일까? 내가 깨어있는 시간도 통제가 쉬운 것만은 아닌데 무의식을 통제한다는 것은 엄청난 일이다. 그렇지만 나는 요즘 더욱 나의 무의식을 통제하고 싶어졌다. 나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떠오르는 생각과 기억들이 있기 때문이다. 나는 딱히 공상과학의 팬은 아닌데 잘 생각해 보니 평소 사색을 즐겨하는 편이라 이 영화가 더욱 재밌었던 것 같다. 영화관에서 재개봉을 한다면 무조건 보러 갈 것이다.

반응형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